로에베 재단 x 지브리 박물관

로에베 재단은 다양한 형태의 공예를 지원하고 기념하고자 도쿠마 애니메이션 문화재단(Tokuma Memorial Cultural Foundation for Animation)을 후원하여 미타카 지브리 박물관(Ghibli Museum)의 문화 프로그램을 지속하고자 합니다.


로에베 재단의 대표 쉴라 로에베(Sheila Loewe)는 이렇게 전했습니다. “일본에서 가장 사랑받는 창조적 기관인 지브리 박물관을 지원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우리는 스튜디오 지브리가 만들어 가는 이야기의 일부가 되어 전 세계에 스튜디오만의 매력을 전하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지브리 박물관의 매니징 디렉터 안자이 가즈키(Kazuki Anzai)는 이렇게 전했습니다. “장인 정신이라는 핵심적인 정체성을 가진 로에베와 수천 장의 드로잉을 애니메이션으로 구현하여 수작업으로 따뜻한 소통을 이끌어 내는 지브리 박물관이 함께할 수 있어 기쁩니다.”

지브리 박물관 소개

스튜디오 지브리(Studio Ghibli)의 공동 설립자 미야자키 하야오(Hayao Miyazaki)의 아이디어로 태어난 지브리 박물관은 2001년 10월 이노가시라 공원 남서쪽에 처음 문을 연 이후 애니메이션 예술 및 공예에 헌신하는 문화적 허브이자 자연적이고 친환경적인 오아시스와도 같은 공간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이웃집 토토로(My Neighbor Totoro)와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Spirited Away)의 사랑스러운 캐릭터와 수작업으로 그려낸 배경이 담긴 인터랙티브 전시 공간인 지브리 박물관에는 인간적인 온기를 최대한으로 '느끼는' 힘을 포용하려는 미야자키 하야오의 소망이 담겨 있습니다.

로에베와 스튜디오 지브리 모두 공예라는 공통 가치를 가지고 오랜 시간 상호간에 풍성함을 더하는 콜라보레이션을 이어 오고 있습니다. 장인의 손길로 완성된 레더 아이템과 손으로 그려낸 수천 장의 이미지로 구현한 애니메이션 영화에서는 따뜻한 수작업을 향한 로에베와 스튜디오 지브리의 헌신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습니다.

A MUSEUM WHERE MUCH CAN BE DISCOVERED
“바로 이런 박물관을 원했습니다!(This is the Kind of Museum I want to Make!)”

흥미를 자극하면서도 영혼이 쉬어갈 수 있는 박물관

많은 것들을 발견할 수 있는 박물관

명확하고 일관적인 철학을 기반으로 한 박물관

즐거움을 찾는 이들에게는 즐거움을, 깊은 생각을 원하는 이들에게는 깊은 생각을, 특별한 느낌을 원하는 이들에게는 특별한 느낌을 선사하는 박물관

들어갈 때보다 나갈 때 더욱 감성이 풍부해지는 박물관이죠!


미타카 지브리 박물관의 명예 총괄 이사 미야자키 하야오의 저서 “바로 이런 박물관을 원했습니다(This is the Kind of Museum I want to Make!)”에서 발췌